어릴적에 어른들이 단풍놀이 혹은 단풍 관광을 가신다 하면 그게 왜 좋은지 몰랐다. 코로나로 답답해 하던 아내와 함께 단풍놀이를 다녀왔다. 사실 미국동부의 단풍에 비해 서부는 그리 내세울 곳이 없는데 그래도 유명한 곳이 이스턴 시에라의 aspen tree(은사시 나무)단풍이다. 동부의 빨갛게 물드는 단풍과는 달리 아스펜 나무는 몸통은 하얗고 여름내내 푸르던 잎이 노랗게 변하는 단풍이다. 9월 중순에 높은 산에서 시작하여 10월 중하순이면 대부분의 지역이 절정을 이룬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이 비숍의 Sabrina, North, South lake지역인데 south lake야 JMT때문에 잘 알고 사브리나와 노스 레이크는 이번에 처음 가 보았다. 

주일 예배와 사역을 마치고 텐트를 챙겨 요세미티 초입의 사설 캠프장에서 하루 자고(그래야 비숍까지 가는 길을 줄인다) 120번 도로를 관통하여 비숍에 도착하여 먼저 유명한 Burger barn에 갔는데 문을 닫았다(분명히 월요일이 오픈인데.. 무슨 사정이 있나보다). 그래서 대신 Holy smoke bbq로 발길을 돌렸는데 대성공!!

점심식사후 North lake 먼저 들렸다. 가는 길이 이럴 줄 몰랐는데 외길이고 고도가 높아서 살벌하다. 그래도 단풍을 찾으러 온 이들이 많다. 다음 목적지는 사브리나 호수. 명성답게 노랗게 물든 단풍이 아름답다. 아내와 걷고 좋은 공기를 마시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우스 레이크로 갔는데 길 양옆으로 늘어선 단풍은 여기가 최고다. 차로 이동하니 90000피트 이상을 훌쩍 넘기는 바람에 아내에게 없던 고소가 와서 머리가 아프고 고생을 좀 했다. 다시 내려와 우리가 좋아하는 에릭 샤츠 빵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브레드 푸딩을 하나 사고 열심히 달려 집으로... 

단풍시즌이라 그런지 엘에이에서 오신 한국 분들을 정말 많이 마주쳤는데(여기는 하이커들 외에는 한국 분들을 자주 뵐 수 없는데 단풍이 물든 곳마다 한국말로 넘쳐났다. ㅎㅎ) 나이드신 부모님들을 모시고 오신 자녀들의 모습이 보기에 참 좋았다. 

'소소히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풍놀이  (0) 2020.10.15
늦은 소식  (0) 2020.10.01
읽는 것이 기도가 된다  (0) 2020.09.26
구글 크롬캐스트  (0) 2020.09.17
영화 - social dilemma  (0) 2020.09.15
목사의 좋은 점  (0) 2020.09.13

매리 모리슨(Mary Morrison)은 내가 온전하게 체험해 보지 못한 것에 대해 설득력있고도 확신있게 글을 쓸 때마다, 삶이 나를 멈칫하게 만든다"고 했다.

그래, 잘 모르지만 다 아는 것처럼 행세하지 말고 잠시 멈추고 숨을 들어마시고 내가 말하고 설교한 것의 진실앞에 겸허하게 나를 비추면 되는거야. 

'어이쿠야! 한 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럼 됐지.  (0) 2020.10.07
위선  (0) 2020.06.15
산다는 건...  (0) 2019.12.13
가능성  (0) 2019.12.13
참 아이같은 마음  (0) 2019.12.11

유진 피터슨 목사님이 아들에게 쓰신 [젊은 목사에게 보내신 편지]를 받았다. 앞부분의 요약된 연역을 보다가 잰 사모님이 작년 5월에 돌아가신 것을 발견했다. 목사님 돌아가시고 7개월후에... 한번도 뵌 적없는 분이지만 그냥 왠지 만나면 손잡아주시고 위로해 주실 것 같은 '나의 교회 사모님'이 돌아가신 것 같아 기분이 우울하다. 

'소소히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풍놀이  (0) 2020.10.15
늦은 소식  (0) 2020.10.01
읽는 것이 기도가 된다  (0) 2020.09.26
구글 크롬캐스트  (0) 2020.09.17
영화 - social dilemma  (0) 2020.09.15
목사의 좋은 점  (0) 2020.09.13

자주 있는 경험은 아니지만 책을 읽으며 내가 지금 기도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이 강하게 올때가 있다. 다시 초심을 붙잡아야 겠다는 마음으로 유진 피터슨 목사님의 목회에 관한 책을 읽고 있는데 그럼 느낌이 강하게 왔다. 

'소소히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풍놀이  (0) 2020.10.15
늦은 소식  (0) 2020.10.01
읽는 것이 기도가 된다  (0) 2020.09.26
구글 크롬캐스트  (0) 2020.09.17
영화 - social dilemma  (0) 2020.09.15
목사의 좋은 점  (0) 2020.09.13

JMT를 상대적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요세미티나 비숍, 어니언 밸리에 비하여 뮤어 랜치로 들어가는 Sierra national forest의 플로랜스 호수는 가는 길이 험난하다. 버밀리온 리조트로 가는 에디슨 호수와 더불어 마지막 40마일은 비포장의 돌길이다. 누군가 데려다줘야 하는데 롸이드를 찾기가 어렵다. 올해 첫 JMT 섹션 백패킹에서 아킬레스 건을 다치고 나니 결국에는 두번째 백패킹은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나와 동행하기로 한 이들은 큰 기대를 가지고 있었기에 나는 포기했지만 롸이드를 해 주기로 하였다. 심지어 끝난후의 픽업까지. 쉽지 않았지만 그들이 누린 것을 간접적으로 들으며 보람을 느꼈다. 

세상의 많은 것들이 뒤에서 보이지 않게 수고하는 이들의 섬김으로 유지된다. 로버트 라이시는 지금 팬데믹 상황에서 크게 4그룹의 사람들로 분류할 수 있다고 했다. The remote, the essential, the lost, the forgotten. 서로 얽히며 도움을 주고 받으며 살아가니 너무 나서지 말고 늘 겸손해야 한다. 

첫번째 사진은 플로랜스 호수이다. 여기서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가서 5.5마일 가량을 걸어야 JMT와 만난다. 두번째 사진은 끝내고 나오는 이들을 픽업하러 간 비숍에서 아내와 들른 유명한 에릭 샤츠 빵집이다. 

'산행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많은 이들의 수고  (0) 2020.09.19
앞으로 나아갈 힘  (0) 2020.09.17
왜 JMT를 할까?  (0) 2020.09.07
신경을 꺼야 하는데..  (0) 2020.04.15
CCC(Civilian Conservation Corps)  (0) 2019.06.14
돌길에 균형잡기  (0) 2019.05.29

백패킹에서 중요한 것은 화장실이다. 아니 화장실 가기이다. 산속에서 화장실가기란 곤혹스러운 일이다. 물로부터도 떨어져야 하고 혹여나 지나가는 사람에게 보여서도 안된다. 뒷처리도 잘해야 한다. 이번에는 아침마다 넘버 2가 무난했다. 불편하고 묵직한 상태로 그냥 출발하면 고갯길을 오르다 말고 배낭내려놓고 숲속으로 달려가야 할 일이 생긴다. 뒷쪽(?을 해결하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가는 일이 어렵다. 

영적으로도 그렇다. 우리 속의 human waste를 해결하지 않으면 그것은 어떤 모양으로든 나를 괴롭히고 나아갈 걸음을 뒤로 잡아당긴다. 새로 장만한 작은 삽과 휴지와 다년간의 경험이 점점 산에 적응하게 한다. ^^ 

'산행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많은 이들의 수고  (0) 2020.09.19
앞으로 나아갈 힘  (0) 2020.09.17
왜 JMT를 할까?  (0) 2020.09.07
신경을 꺼야 하는데..  (0) 2020.04.15
CCC(Civilian Conservation Corps)  (0) 2019.06.14
돌길에 균형잡기  (0) 2019.05.29

아파트를 재계약하면 50불 상당의 선물을 주는데 올해는 베스트바이 카드를 선택했다. 그걸로 구글 크롬캐스트를 샀다. 아들의 유튜브 티비계정을 공유하는데 지금 가지고 있는 애플티비는 오래된 모델이라 지원을 하지 않아서이다. 30불의 최신 크롬캐스트는 자신의 가격보다 훨씬 더 대단한 일을 많이 한다. 만족한다. 

'소소히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은 소식  (0) 2020.10.01
읽는 것이 기도가 된다  (0) 2020.09.26
구글 크롬캐스트  (0) 2020.09.17
영화 - social dilemma  (0) 2020.09.15
목사의 좋은 점  (0) 2020.09.13
성품과 미덕의 부활  (0) 2020.07.12

넷플릭스를 통해서 제공된 다큐멘터리다. 아는 내용도 있고 새롭게 배우게 된 내용도 있다. 결국은 우리 자신이 product이고 거대 테크기업들도 자기들이 무엇을 만들어내고 있는지 모르며 최소 미국의 상황을 바탕으로 거대 테크기업의 사장이었던 이가 이대로 가면 civil war가 일어날 것이다라는 말이 마음에 박힌다. 개인적으로도 이런 소셜 미디어를 많이 사용하는 편인데 특히나 페이스북에서는 좀 피로감을 느끼는 중이다. 

'소소히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읽는 것이 기도가 된다  (0) 2020.09.26
구글 크롬캐스트  (0) 2020.09.17
영화 - social dilemma  (0) 2020.09.15
목사의 좋은 점  (0) 2020.09.13
성품과 미덕의 부활  (0) 2020.07.12
서늘함  (2) 2020.07.08

+ Recent posts